카지노

카지노

마지막에|그쳐라《일곡》토바 만일 빛의 기둥이 우뚝 솟는다.
>「불마법 스킬을 얻었다」
>「바람 마법 스킬을 얻었다」
>「번개 마법 스킬을 얻었다」
>「불내성 스킬을 얻었다」

>「바람 내성 스킬을 얻었다」
>「흙마법 스킬을 얻었다」
>「수해법스킬을 얻었다」
>「얼음 마법 스킬을 얻었다」
>「흙내성 스킬을 얻었다」
>「물내성 스킬을 얻었다」

>「얼음 내성 스킬을 얻었다」
>「광마법 스킬을 얻었다」
>「광내성 스킬을 얻었다」
대단한 속도로 로그가 흐른다.

레벨차이의 덕분인가 대부분 데미지를 받거나는 하지 않지만 불쾌한 일은 불쾌하다.
그리고 그것은 악마도 같고 같아서, 답례와(뿐)만에 마법사들에게 뇌격을 발사하고 있다.
마법사들도 그것을 예측하고 있었는지 뇌격이 닿기 전에 마법의 장벽에서 방어하고 있었다.
마법으로 꽤 부수어지고 있던 석유화학한 망토나 방패를 벗긴다.

조금 악마와의 거리가 있었으므로 일어서는 동작으로부터 그대로 점프 해 거리를 채운다. 공중으로부터 악마의 머리 노려 양손검을 두드려 붙인다.
악마가 고개를 갸우뚱하고라는 모퉁이에서 받았기 때문에 참대 나누기와는 가지 않았지만, 다른 한쪽의 모퉁이를 베어 날리는데 성공한다.
>「양손검스킬을 얻었다」
>「두나누기 스킬을 얻었다」

>「공중전 스킬을 얻었다」
>「무기 파괴 스킬을 얻었다」
이쪽을 본 병사들이 이쪽을 봐 무엇인가 말한다.
반드시 마법으로 총격당했는데 태연하게 싸우고 있는 곳에 놀라고 있을까.

나는|흐트러진 긴 금발《·······》(을)를 등에 흘려|화려한 금속의 가면에《·········》닛코를 반사시켜 악마와 대치하고 있다.
푸드 첨부 망토로 어떻게든 된다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만약을 위해 보험에 변장을 추가해 두어 좋았다.
악마는 그토록의 집중포화를 받아 간신히 2할 정도 데미지를 받은 정도와 같다.
양손검을 어깨에 메도록(듯이) 짓는다. 휘두르는데 문제는 없지만 중량으로 몸의 밸런스를 취하기 어려운 것이다. 젊어진 것은 좋지만, 체중이 가벼워진 것은 전투에 대해 마이너스일지도 모른다.

우선 마법사들의 본진과 악마가 너무 가깝다. 어떻게든 광장에 유도하지 않으면…….
오해 받아도 상관없지만, 희생자를 내고 싶지 않다고 말하는 히로이즘은 아니다. 매우 이기적인 이유로써, 곡선나름대로도 악마에|타격《데미지》를 넣을 수 있는 그들이 전멸 해서는 곤란하다.
사고가 탈선한 틈을 악마가 찔러 온다. 땅을 기는 것 같은 데쉬와 독조의 러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