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

포커

갑자기 시세에서 사려고 하면(자) 미움받는 것 같다. 3 점포 장님 있고로 요령이 알게 되었다. 시세의 반 정도로 교섭을 시작해 3~4회의 치 절로 시세에 가지고 가는 것이 좋은 것 같다……정직, 멘드우.

노점에서의 전리품……「대나무눈의 어깨걸이 가방」 「조금 세련된 가방」 「평민옷의 상하+내의 10 세트」 「타올 대소, 손수건 각 10매」. 타올이 단지 옷감을 2매 거듭해 꿰매었을 뿐의 물건인 것이, 조금 불만이다.

그리고 재봉이 생기는 것이 아니지만 「마뉴 2 m를 5개」 「무명의 실 1권」 「바늘 5개」 「천을 재단하기 위한 가위」 「무명의 피륙」은의도 사 두었다. 스토리지가 있기 때문에 불용품이 많이 있어도 문제 없기도 하고.

닫아 은화 4매. 의외로 식품에 비해서 천 제품이 높다.
일부러 말할 것도 없다고 생각하지만, 최초로 산 어깨걸이 가방은 더미다. 산 물건을 이 가방에 넣어 안보이게 된 시점에서 스토리지에 보내고 있다.

가방이 펫탄코라면 위장이 되지 않기 때문에 평민옷 1 세트를 가방의 충전물에 사용해 부피를 늘려 있다.
로브나 망토도 사고 싶었던 것이다가, 고물 있고 것이나 싸구려 같은 구조의 것 밖에 없었기 때문에 구입하지 않았다.

그렇다, 스토리지의 보온성이라든지도 확인하지 않으면. 적당한 열들의 가루 물건을 몇개인가 구입해 수납해 둔다.
쇼핑은 즐겁다∼.
「그런데, 나머지는 무엇을 살까」

노점전에 의자를 내 이른 아침부터 조끼로 술을 들이키는 할아범님들이 모이고 있다.
「낮부터 술인가……그렇다 식기다」
여기까지 본 안에 식기를 팔고 있는 가게가 있었을 것.

그렇게 자주, 구두!구두를 잊고 있다.
리마인다를 갖고 싶은데∼. 메뉴의 「교류」탭에 다목적용의 메모란이 있으므로 거기에 구입 예정의 물건을 메모 해 둔다.
오래간만에 교류 탭을 본 일로 이리시시의 레벨 1의 이유를 알 수 있었다.

그 스테이터스는 이 페이지의 소개문과 같은 것과 같다. 각 치는 드롭 다운 박스로부터 선택할 수 있는 것 같게 상한이 본래의 값같다. 칭호나 스킬은 「없음」도 선택할 수 있다.

그러나……사칭 해 마음껏이다.
구두는 여행으로 사용하는 것 같은 곳트이나 개로 로브에 맞는 것 같은 구두, 나머지 샌들을 각 1켤레 샀다.